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일본 수입 석탄재의 방사능·중금속 전수 검사"
Posted : 2019-08-08 21: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가 일본산 석탄재 폐기물에 대해 방사능과 중금속을 전수 검사하는 등 수입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조치로 해석됩니다.

임수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환경부가 "오염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는 수입 석탄재에 대해 수입 통관 시 환경안전 관리 절차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수입 폐기물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 차원이라고 밝혔지만 사실상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맞대응으로 해석됩니다.

정부는 앞서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다고 밝히자 맞대응 방안으로 폐기물 관리 강화를 꺼낸 바 있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 국민들의 안전과 관련된 사항은 관광, 식품, 폐기물 등의 분야부터 안전조치를 강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현재 석탄재를 수입하려는 경우 신고 때 공인기관의 방사능 검사 성적서와 중금속 성분 분석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환경부는 "그동안 분기별 1회 성적서와 분석서의 진위를 점검해 왔으나, 앞으로는 통관되는 모든 건을 조사해 문제가 발견될 경우 상응한 조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통관 때마다 방사선량을 측정하거나 시료를 채취해 전문 검사기관에 검사를 의뢰할 계획입니다.

석탄재 폐기물의 수입은 연간 400건에 이르고 있습니다.

국내 시멘트 공장들은 일본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된 석탄재를 수입해 시멘트 원료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10년간 수입된 석탄재 폐기물은 모두 천182만 톤으로 일본산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조치로 국내 산업에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국내에서 매립돼 재활용되지 않는 석탄재를 활용하는 방안, 석탄재 대체재 발굴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임수근[sgl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