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유정 거짓말에 휘둘려...초동수사 부실"
Posted : 2019-08-07 22:2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고유정의 전 남편 살해 사건에 대한 부실 수사 논란에 대해 경찰이 자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수사팀이 고유정의 거짓말에 휘둘렸고 초동 수사가 미흡했다며 수사 관계자 3명에 대해 감찰을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김대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유정의 전 남편인 강 모 씨 실종 신고가 접수된 5월 27일.

경찰은 사건 현장인 펜션을 찾았지만 근처에 있던 CCTV는 들여다보지 않았습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CCTV를 제때 확인했다면 고유정의 시신 유기를 막고 수사도 속도를 냈을 거라는 비난이 들끓었습니다.

이에 대해 수사팀은 다른 현장의 CCTV를 먼저 확인하느라 늦어졌다는 입장이지만, 경찰청 현장 점검단은 수사팀의 대응이 부실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하더라도 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접근해야 하는데 우선순위 판단이 미흡했다는 겁니다.

점검단은 또, 사건 현장 확인과 보존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점도 문제로 봤습니다.

이 과정에서 '전 남편이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고유정의 거짓말에 수사팀이 휘둘렸다고 지적했습니다.

고유정의 집을 압수 수색하고도 범행에 사용된 졸피뎀을 확보하지 못한 것도 잘못으로 꼽았습니다.

당시 수사팀이 졸피뎀의 존재 자체를 몰랐기 때문이라면서도 좀 더 깊은 고민과 적극적인 수사 지휘가 필요했다고 말했습니다.

고유정의 체포 당시 영상을 일부 언론에 공개한 것에 대해서는 상부 보고 등 적절한 절차를 거치지 않아 공보 규칙을 위반한 것으로 봤습니다.

점검단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박기남 전 제주동부서장과 제주동부서 여성청소년과장, 형사과장 등 수사 책임자 3명에 대해 감찰을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또 부실 수사 논란이 재발하는 것을 막기 위해 본청과 지방청이 함께 대응팀을 구성해 주요 사건의 수사와 공보를 지원하고, 실종 사건 수사 매뉴얼도 개선할 방침입니다.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