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컵라면 가격 실화?...국내 여행족 막는 '바가지요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05 14:53
올여름 휴가를 국내로 돌리시는 분들 많으시죠?

일본 불매 운동으로 반사이익을 보는 곳, 바로 국내 여행지입니다.

업계도 '애국 마케팅'에 돌입했습니다.

일본 여행을 취소한 관광객에게 입장료와 요금을 할인해 주는 건데요.

한 리조트는 정상가 80% 가까이 할인 혜택이 들어가고요.

울릉도와 독도를 오가는 여객선도 증빙 자료를 내면 동반 3명까지 요금을 30% 깎아줍니다.

국내 여행 수요도 늘고 있습니다.

[박란희 / 경북 경주시 동천동 : 해외여행을 가려고 계획을 잡았다가 취소하고 경주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데 경주는 볼거리도 많고….]

저도 이번 여름 피서, 국내로 다녀왔습니다.

차를 두고 가자니 접근성이 안 좋고, 가지고 가자니 서울을 빠져나가는 데만 몇 시간이 걸리죠?

그래서 천안아산역까지는 KTX를 타고 갔고요, 거기서 차량 공유 서비스로 차를 빌렸습니다. 흠집 없는지 꼼꼼히 살폈고요.

1시간쯤 더 달린 끝에 도착한 바다, 경치도 좋고 한적해서 참 좋았습니다.

왕복 KTX 비용에, 차는 11시간 가까이 빌렸는데 보험까지 4만6천 원 정도 들었습니다.

물론 50% 차량 공유 서비스 할인 쿠폰이 있어서 가능했고요.

기분이 좋아서, 가는 길에 복숭아 한 상자도 샀습니다. 농촌 내수를 살렸다는 생각에 참 뿌듯했는데, 자두까지 덤으로 주셨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바가지요금이죠.

근처 가게는 컨테이너를 개조한 간이 슈퍼가 전부였습니다.

컵라면은 하나에 3천 원이었고요. 카드는 안 되는데, 더 복잡한 계좌이체는 가능했습니다.

[해수욕장 상인 : (컵라면은 얼마죠?) 컵라면은 물 넣어주고 해서 3천 원씩 받아요. 카드는 안 돼요. 계좌이체 돼요. (영수증 처리를 해야 할 것 같은데) 저희는 그냥 한 달 장사라 영수증 같은 건 없습니다.]

돈을 아끼려고 힘들게 1인용 텐트까지 가져갔는데, 그래도 혹시 몰라서 파라솔 가격도 물어봤습니다.

테이블이 있는 파라솔 가격은 5만 원을 불렀고요, 다만 시간 단위로 빌릴 수는 없었습니다.

[해수욕장 상인 : 5만 원이요. 테이블하고요. 그 뒤에 가림막도 쳐주고…. (시간 단위로 빌릴 수 있나요?) 그냥 하루를 하는데요, 얼마 안 돼서….]

바가지 하면 또 생각 나는 장소, 계곡이죠.

자기 땅도 아닌 계곡 물에 평상을 설치하고 사용료를 받는 모습을 보면, 없던 불만도 생기게 됩니다.

[신익수 / 여행전문기자 : 계곡에 가면 자리라고 해서 평상 같은 거. 여기에 앉습니다. 평상 비용이 식사하는 동안 3~5만 원 정도 하고요. 음식값이 15만 원 정도로 보시면 되니까 그래도 살인적이죠. 2명 정도 가면, 3~4인분 드시라고 눈치도 주십니다.]

"그래, 애국이 이런 거지" 하면서 국내로 휴가 가려는 발걸음을 돌리게 하는 나쁜 한철 바가지요금!

애국심에만 기대기보다는 정말 가고 싶고, 돈을 쓰고 싶게 만드는 서비스 정신과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취재기자ㅣ박광렬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