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회식 단골코스' 노래방...2011년 정점찍고 내리막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회식 단골코스' 노래방...2011년 정점찍고 내리막

2019년 07월 28일 22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많은 국민의 스트레스 해소에 이바지하며 회식 2차 코스로도 애용됐던 노래방의 인기가 예전 같지 않습니다.

전국 노래방 수는 지난 2011년 정점을 찍은 뒤 감소 추세인데요, 달라진 회식 문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991년 부산의 한 오락실에서 시작된 뒤 전국으로 퍼지며 직장인 회식 '2차 장소'로 인기를 끌었던 노래방.

하지만 2011년 3만 5천여 곳으로 정점을 찍은 뒤, 내리막길을 걷는 추세입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노래방 업종 현황과 시장여건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노래방 신규 등록 건수는 노래방이 등장한 이후 가장 적은 수치였다고 밝혔습니다.

폐업이나 휴업 등으로 시장에서 이탈한 노래방도 2015년 이후 증가 추세입니다.

'나홀로족' 증가로 2015년 이후 인기를 끌었던 코인노래방의 성장세도 예전 같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엇보다 주 52시간제가 도입되고 일과 삶의 균형을 중요시하는 '워라밸' 문화가 확산하면서 회식 2차 코스로 애용되던 노래방의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커피전문점이나 당구장처럼 노래방을 대체할 수 있는 시설이 많아진 점도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시설을 고급화하고 면밀한 상권 분석을 바탕으로 특화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노래방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조언했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