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니클로 본사, 日·韓 홈페이지 모두 사과문 게재 "대단히 죄송"
유니클로 본사, 日·韓 홈페이지 모두 사과문 게재 "대단히 죄송"
Posted : 2019-07-22 13:30
유니클로 일본 본사와 한국 유니클로가 반쪽 사과 논란에 다시 한번 재차 사과했다.

22일 유니클로 브랜드를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유니클로 일본 본사)과 에프알엘코리아(한국 유니클로) 측은 각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최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설명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과 관련, 한국의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유니클로 측은 임원 발언 논란에 대해 "해당 내용은 2019년 7월 11일 도쿄에서 진행된 실적 발표 중 미디어의 한국에서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 관련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언급됐다"라며 "당시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였고, 결과적으로 많은 분들을 불쾌하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유니클로 본사, 日·韓 홈페이지 모두 사과문 게재 "대단히 죄송"


그러면서 유니클로 측은 "당시 임원은 질문에 대해 '매출에 일정 부분 영향이 있다. 영향이 당연히 없을 수는 없습니다만, 저희로서는 정시 상황에 지나치게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하고, 어떤 국가의 고객님도 모두 저희의 소중한 고객님이므로 각 나라의 고객님들의 생활에 잘 맞는 라이프웨어를 제공하기 위해 묵묵히 노력하고자 한다'"라며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다만 지금은 일정 부분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또 유니클로 측은 재차 해명하며 "이 설명으로 전하고자 했던 바는 '현재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진지하게 계속해나가는 것밖에 없다.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였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과문은 유니클로 일본 본사 홈페이지와 한국 유니클로 홈페이지, 공식 페이스북에도 게재됐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사진 출처 = 패스트리테일링(유니클로 일본 본사)·에프알엘코리아(한국 유니클로) 홈페이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