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 고강도 투쟁 예고
Posted : 2019-06-22 22:0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이 국회 앞 불법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되면서 노정 관계가 얼어붙고 있습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포함한 고강도 투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긴장된 분위기 속에 민주노총의 비상 중앙집행위원회가 열렸습니다.

김명환 위원장 구속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서입니다.

위원장 유고 사태를 맞은 민주노총은 이미 김경자 수석부위원장 중심으로 비상체제에 들어갔습니다.

우선 문재인 정부를 '노동탄압 정부'로 규정했습니다.

또 총파업을 포함한 고강도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오는 26일 울산 전국노동자대회가 시작입니다.

이어 다음 달 3일 학교 비정규직을 포함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20만 명이 파업에 들어갑니다.

또 국회가 정상화하면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를 비롯한 노동법 개악 저지 총파업 투쟁을 전개합니다.

[김경자 /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 과거 정권에도 유례가 없는 명백한 노동 탄압이다. 문재인 정부가 내세웠던 노동존중 사회의 파탄이며 노정 관계는 정부가 종료를 선언한 셈이다.]

최저임금 심의가 본격화되는 이달 말부터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총력투쟁도 벌입니다.

투쟁 상황에 따라 민주노총이 최저임금 심의에 불참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처럼 노정 관계가 악화하면서 연금 개혁, ILO 핵심 협약 비준 등 노동 사회 현안에 대한 사회적 대화 분위기도 얼어붙게 됐습니다.

YTN 김종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