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975명| 완치 20,158명| 사망 383명| 검사 누적 2,226,701명
황하나, 첫 재판서 눈물...마약 혐의 인정
Posted : 2019-06-05 22:37

동영상시청 도움말

마약을 구매하고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가 첫 공판에서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습니다.

황 씨의 변호인은 오늘(5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검찰의 공소 사실 가운데 상당 부분을 인정하고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옛 연인 박유천 씨와 마약을 투약한 혐의 가운데 일부를 부인하면서, 검찰이 확보한 두 사람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확인시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재판은 10분 만에 끝났고, 황 씨는 검찰 측이 공소 사실을 읽을 때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서 황 씨는 지난 2015년 세 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하고, 올해 초엔 박유천 씨와 필로폰을 구매해 모두 7차례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김다연 [kimdy0818@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