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음란물 110만 건 유포..."24시간 자동 업로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03 08:57
경찰이 한 아파트에 들이닥칩니다. 텅 빈 방에는 컴퓨터 열 대가 줄지어 돌아갑니다.

자동 업로드 프로그램을 써 웹하드 사이트에 음란물을 유포한 일당이 적발된 겁니다.

[경찰 : 체포 영장 집행을 할 겁니다. 본인은 변호사 선임권이 있고….]

45살 서 모 씨는 지난해 7월 동네 선후배들을 불러 모았습니다.

음란물을 대량으로 유포하기 위해 사무실 9곳을 차린 뒤 자동 업로드 프로그램까지 개발했습니다.

음란물을 24시간 자동으로 웹하드 사이트에 올릴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든 겁니다.

서 씨 등이 국내 24개 웹하드 사이트에서 쓴 계정은 모두 140개.

불법 판매상에게 대포폰을 개통해 확보한 개인정보 58개로 만들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컴퓨터 60대를 동원해 지난 아홉 달간 110만 건의 음란물을 올려 4천5백만 원을 챙겼습니다.

경찰은 서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일당 8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또 이들이 유포한 음란물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공범을 쫓고 있습니다.

취재기자ㅣ나혜인
영상편집ㅣ이정욱
자막뉴스ㅣ서미량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