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의붓딸 여중생 살해’ 범행 동기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01 19:45
■ 진행 : 변상욱 앵커, 안보라 앵커
■ 출연 : 이연아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브리핑이 있는 저녁입니다. 오늘 하루 중요한 사건, 사고를 알아보는 시간이죠. 이연아 기자와 함께합니다. 어서 오십시오. 첫 소식은 어떤 겁니까?

기자

여중생 의붓딸 살해 사건이 첫 소식입니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지난달 28일 오후 3시에 광주의 한 저수지에서 13살 A양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이건 어떻게 발견된 거냐면 운전을 하다가 잠시 멈춰서 담배를 피던 한 남성이 그 저수지를 봤는데 시신의 머리를 발견하고 경찰에 즉각 신고를 했습니다. 3시간 뒤에 한 남성이 지구대로 와서 자수를 합니다. 바로 저수지에서 발견한 시체, 내가 죽였다라는 내용의 자수를 한 건데 이 남성이 누구냐. 바로 이 A양의 의붓아버지 31살 김 모 씨입니다. 일단 저수지의 수심이 그리 깊지 않고요. 그리고 또 주변에는 CCTV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시신을 발견할 당시에는 시신의 훼손도 거의 없었고 옷도 그대로 입은 상태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또 옷 안에 학생증이 있어서 비교적 빨리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앵커

의붓아버지가 왜 의붓딸을 죽였나, 범행을 자세히 알고 싶습니다.

기자

일단 의붓아버지라고 불리는 이 김 씨는 지난달 27일에 오후 6시 30분쯤 전남 무안군의 한 초등학교 근처 농로 근처에서 자신의 차량을 주차합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범행을 저지른 건데요. 자신의 의붓딸인 A양을 목졸라 살해합니다. 그후에 시신을 유기할 장소를 찾게 됩니다. 문경이나 단양 등 최소 2곳 이상을 둘러봤었고 결국에는 아까 말씀드린 광주의 저수지에 시신을 유기하게 됩니다. 시신 유기 후에도 그 저수지에 3차례 정도나 더 찾아가서 그 주변 상황을 점검했다고 하는데요.

이 시신이 발견됐을 당시는 다리 쪽에 포대와 벽돌로 묶여져 있었습니다. 이것은 아마 시신이 물 위에 떠오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였는데 경찰 조사에서는 원래 머리 쪽도 묶으려고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머리 쪽까지 묶게 되면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고 혹시나 이 범행을 저지르는 과정 중에서 목격자가 나타날 수도 있었기 때문에 미처 그거는 하지 못하고 바로 저수지 물 속으로 유기를 한 것으로 진술했습니다.

앵커

참 끔찍한 범행인데 혹시 혼자 한 겁니까, 공범이 있는 겁니까?

기자

이번 사건이 사실 충격적인 이유가 공범이 있기 때문인데요. 공범은 바로 숨진 A양의 친모입니다. 그 범행 전에 사실 A양을 불러낸 것도 친모 39살 유 모 씨였습니다. 이 부부는 마트에 가서 노끈이나 청테이프 등 범행에 필요한 도구를 샀습니다. 경찰은 일단 김 씨와 유 씨 모두 긴급체포했는데 유 씨는 지금 범행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친모가 가담을 했다고 하니까 너무나 충격인데 왜 이런 범행을 저질러야만 했었을까,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할 것 같아요.

기자

그렇죠. 범행의 동기에 대해서 좀 말씀드리기 전에 가족관계에 대해서 먼저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딱 범행 관련돼서 등장한 인물들에 대해서만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먼저 숨진 A양을 중심으로 보시면 친모 39살 유 모 씨가 있고 전남편이자 숨진 A양의 친아버지인 친부가 있습니다. 이 친부와 유 씨 사이에서 숨진 13살 A양이 태어난 거죠. 그리고 이 둘은 이혼을 하게 됩니다. 그 이후에 의붓아버지, 범행을 저지른 피의자 김 씨와 유 씨가 결혼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이 사이에는 또 생후 13개월 된 아이가 한 명 태어나게 됩니다. 이런 가족관계가 있는데요. 여기서 이 의붓아버지가 왜 이런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나. 바로 이 의붓아버지 김 씨의 성범죄가 원인으로 좁혀지고 있습니다.

내용을 좀 더 살펴보면요. A양이 친부에게 말을 합니다. 의붓아버지가 성추행을 하고 성폭행을 시도했다고 얘기를 합니다. 이 소식을 들은 친부는 지난달 9일에 김 씨를 성추행 혐의로 신고합니다. 그런데 이 조사 과정에서 경찰이 친모에게 수사 과정을 알리게 됩니다. 그리고 나서 14일에 목포경찰서는 A양에게 피해자 먼저 조사를 하게 되거든요. 이 과정에서 강간미수라는 그런 내용의 진술을 받게 됩니다. 이후에는 사건이 광주지방경찰청으로 넘어가게 되고요. 이 과정에서 17일 현물자료를 발송하고 19일 이 자료가 광주청에 도착을 하는데 실제 광주청에 사건이 배당된 건 23일입니다.

앵커

시일이...

기자

시간이 상당히 지났습니다. 그리고 광주청에서는 친부와 통화를 시도했지만 제대로 되지 않아서 해바라기센터를 통해서 도움을 요청했다고 했는데 이후에는 사실 이렇다할 조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말씀드린 대로 27일에 이 끔찍한 살해 사건이 발생한 거고요. 결국 쭉 보면 신고 이후, 딱 18일 만에 이 사건이 발생한 겁니다.

앵커

경찰에 신고가 되어 있는 상황인데도 사건이 점점점 커지면서 결국은 목숨을 잃게 된 거군요. 그러면 자신의 범행을 감추기 위해서 피해자를 숨지게 했다, 이런 뜻이 되는 거고. 그러면 경찰의 대처가 뭔가 애매한 점이 있습니다.

기자

경찰의 대처가 올바른가, 그런 부분에 대해서 사실 논란이 지금 계속 일고 있습니다. 말씀드린 대로 친모는 어쨌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이미 의붓아버지인 김 씨가 공범이다라고 얘기한 이 상황에서 친모도 공범인 상황에서요. 이 수사 상황을 친모인 유 씨에게 다 알려준 것, 이것이 정말 괜찮았나. 부부 사이이기 때문에 내용을 공유했을 가능성도 있고요. 정황상 봤을 때 신고에 대한 앙심을 품고 살해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일단 광주지방경찰청은 아동성범죄여서 보복범죄를 우려해서 일단 절차대로 우리는 수사를 했다라는 입장인데. 최초에 이 사건을 접수받았던 목포서, 전남청과 광주청이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한 상황입니다. 일단 현재 경찰은 의붓아버지 김 모 씨를 살인과 사체유기혐의로 그리고 친모 유 모 씨는 살인 혐의로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앵커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혹시 의붓아버지하고 친모가 A양에게 가한 또 다른 범행은 없는 건가요?

기자

일단 그 부분에 대해서 한 가지 좀 나온 것이 시신을 거두는 절차를 위해서 이 A양의 할아버지가 경찰서를 찾았는데 여기서 이 부부가 이 A양을 때리고 구박하고 추운 겨울날에도 못 들어오게 쫓아내고 문을 잠그기도 했다라는, 학대를 했다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그래서 경찰은 학대 관련된 수사를 하고 있고요. 그리고 또 부검과 수사를 통해서 의붓아버지인 김 씨가 A양에게 성추행 등을 범행을 저질렀는지를 보고요. 성추행, 강간미수, 학대 혐의 등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앵커

무겁기는 한데 다음 소식으로 넘어가죠.

기자

다음 소식은요. 부산에서 50대 조현병 환자가 친누나에게 흉기를 휘둘러서 무참히 살해한 사건입니다. 58살 서 모 씨인데요. 서 씨는 지금 살해한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 씨는 친누나 61살 A 씨를 살해했는데 범행 시점이 지금 명확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시신의 부패 상태나 이런 것들을 봤을 때 지난달 27일로 유력하게 추정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말이 굉장히 중요한데요. 출동한 경찰, 그 사건 현장을 문을 열고 봤더니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참혹했다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시일이 지난 상태까지 누나를 살해하고 방치해놓은 상태에서 함께 그 집 안에 있었다는 얘기인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왜 이런 범행을 저지른 걸까요?

기자

사실 지금 이 피의자 서 씨 같은 경우는 조현병을 앓고 있는데 범행 동기에 대해서 경찰이 물어보면 횡설수설하고 있고요. 또 제대로 된 답변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서 씨와 숨진 누나의 이야기를 조금 들어가 보면 서 씨는 30년째 조현병을 앓고 있는 환자였습니다. 그런데 올해 2월부터 한 달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을 했다가 퇴원을 하게 됐는데 이 누나가 동생을 돌보기 위해서 다른 지역에 살다가 부산으로 왔습니다. 그러다 참변을 겪게 된 거죠. 그래서 사회복지관이나 정신건강 복지센터 직원이 서 씨에게 연락을 했는데 연락을 받지 않자 이상하다라고 생각한 직원이 서 씨의 집을 가게 되고요. 역시 문은 잠겨 있고 되지 않으니까 112 경찰에 신고를 하게 됐습니다. 그래서 강제개방을 하고 열고 들어가자 아까 말씀드린 그런 끔찍한 상황들이 벌어진 거고요. 일단 경찰은 정신질환 진료내용과 그리고 사건 경위를 조사한 다음에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앵커

브리핑이 있는 저녁, 이연아 기자, 수고했습니다.

기자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