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국 버스노조 쟁의조정 신청..."내달 15일 총파업"
Posted : 2019-04-29 11:2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전국 주요 지역의 버스 운전기사들이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인력 충원과 임금 보전을 요구하며 다음 달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실제 파업으로 이어지면 전국의 노선버스 2만여 대가 운행을 멈춰 '교통대란'이 우려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장하 기자!

전국 버스노조가 다음 달 15일 총파업을 경고했는데요. 아직 절차가 남아 있는 거죠?

[기자]
네. 서울시 버스노조 등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소속 15개 지역 버스 노조는 오늘 동시에 쟁의조정을 신청합니다.

쟁의조정 신청에는 전국 버스사업장 479곳 중 절반이 넘는 234개 노동조합이 참여합니다.

버스 차량으로는 2만여 대, 참여 인원은 4만 천여 명에 이릅니다.

다음 달 8일에는 파업 찬반 투표를 할 예정입니다.

쟁의 조정이 끝나는 다음 달 15일까지 노사 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파업에 들어가 버스 운행이 중단됩니다.

자동차노련은 300인 이상 버스회사는 오는 7월 1일부터 50인 이상 버스회사는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노동시간 단축으로, 연말까지 신규 인력이 만5천여 명이 필요한 상태지만 지난해 7월 이후 신규 채용자가 1,250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업주와 지방자치단체가 이에 대한 어떠한 대책도 내놓지 못하는 상황에서 버스 운행 파행은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버스노조의 가장 큰 요구 사항은 무엇입니까?

[기자]
네. 인력 충원과 임금 보전, 그리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중앙정부의 재정 지원입니다.

자동차노련은 버스회사들이 신규 인력을 충원하지 않고, 운행 차량이나 노선을 줄이는 방식으로 노동시간 단축 문제에 대처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노선 폐지와 운행 축소를 금지한다고 지자체를 독려하고 있지만, 적자가 커지는 상황에서 운행 축소가 반복되는 실정입니다.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버스운전기사들의 임금 감소 문제도 노사 갈등의 핵심입니다.

버스운전 기사 임금은 기본급이 절반이고 연장근로에 따른 초과임금이 30%가 넘는 구조로 돼 있습니다.

경기도 버스운전기사들은 노동시간 단축으로 월 100만 원 정도 임금이 줄어든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버스노조는 버스 교통 정상화를 위해서는 중앙정부가 재정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2015년 기준으로 대중교통 환승 할인 손실이 1조 4천억 원 정도 되는데 이를 모두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하는 만큼 중앙정부의 재정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행정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