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보건의료 뜨고 이용사 지고...일자리 10년 전망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26 10:38
앵커

앞으로 10년간 보건 의료, 법률, 항공, 컴퓨터네트워크 분야 일자리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에 인쇄와 사진 현상, 증권 외환 딜러, 결혼 관련 일자리는 줄어들 전망입니다.

김장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기준으로 65살 이상 노인 인구는 740만 명 가까이 됩니다.

이 가운데 10%가 넘는 75만 명이 치매 환자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치매 환자 수는 계속 늘어 2024년에는 백만 명이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이런 상황을 반영해 앞으로 10년간 간병인·간호사, 의사 등 보건·의료 분야 일자리는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변호사는 법률 서비스 수요 증가로 항공기 조종사와 승무원은 여행 수요 증가로 일자리가 늘어나는 직업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밖에 산업 안전 전문가와 미세먼지 등 환경 관련 일자리도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에 인쇄와 사진 현상 일자리는 줄고 증권·외환딜러, 텔레마케터, 결혼 상담원, 이용사 등은 일자리가 다소 줄어드는 직업에 포함됐습니다.

[박가열 /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 : 기술이 혁신적으로 발전하고 있는데 이런 것이 그 자체로만 직업 세계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제도적인 변화와 함께 상호작용하면서 일자리에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미래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사회 흐름과 정책 변화에 관심을 두고 자신만의 전문분야를 개척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장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