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재명 경기지사 오늘 결심 공판...검찰 구형 주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25 01:42
앵커

직권 남용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의 결심 공판이 오늘 열립니다.

선고 결과에 따라 지사직을 잃게 될 수도 있는 만큼 검찰이 어느 정도 구형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대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친형 강제입원 논란 등으로 지난해 12월 재판에 넘겨진 이재명 경기지사.

오늘 오후 검찰 구형을 끝으로 4개월간의 치열했던 법정 공방이 마무리됩니다.

검찰의 구형에 이어 이 지사가 최후 진술에 나서고, 재판부는 양측의 의견을 들은 뒤 선고 기일을 정할 예정입니다.

재판의 쟁점은 크게 3가지입니다.

친형 강제입원과 검사 사칭, 그리고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여부입니다.

검찰은 지난 2012년 4월, 이 지사가 성남시장의 직위를 이용해 친형을 강제 입원시켰고 지난해 5월 경기 도지사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런 사실을 부인하는 허위 발언을 했다고 봤습니다.

또 검찰은 이 지사가 검사를 사칭해 벌금형을 확정받고도 TV 토론에서 누명을 썼다고 말한 점, 지방선거 당시 확정되지 않은 대장동 개발사업 이익금을 공보물에 넣은 점 등을 문제 삼고 있습니다.

이 지사는 모든 혐의를 줄곧 부인해왔습니다.

친형과 관련해선 단순한 입원 절차 검토 수준이었고, 대장동 개발 사업은 이익금 확보가 사실상 확정된 상태였다며 검찰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이재명 / 경기도지사(지난 2월) : 법에 따른 의무를 이행한 것인데 이걸 강제 입원이다, 강제입원 시도라고 하는 것은 사실과 다릅니다.]

다음 달쯤 진행될 선고 공판에서 선거법 위반으로 100만 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받으면 지사직을 잃게 됩니다.

여권의 잠재적 대선 주자로 꼽히는 이 지사의 정치 운명을 미리 가늠해 볼 수 있는 만큼, 검찰 구형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김대겸[kimdk102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