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20대 여성 "프로포폴 투약"...바늘 꽂힌 채 숨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9 07:53
서울 논현동에 있는 한 아파트입니다.

어제(18일) 낮 12시 50분쯤, 29살 여성 강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강 씨의 팔에는 주사 바늘이 꽂혀 있었고, 수액 봉지도 연결돼 있었습니다.

봉지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인 프로포폴이 들어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중독성이 강해 마약류로 분류되는 마취제를 투약하고 있던 겁니다.

강 씨는 44살 남성 A 씨와 동거 중이었는데, 이 남성도 강 씨의 죽음과 관련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성형외과 의사였습니다.

A 씨는 조사 과정에서 평소 우울증을 앓던 동거녀 강 씨에게 프로포폴을 제공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불면증까지 겹쳐, 처방전도 없이 불법 투여했다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정식 의료 시설이 아닌 곳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하는 것은 위험한 행동이라고 말합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A 씨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YTN 송재인입니다.


촬영기자ㅣ윤성수
그래픽ㅣ우희석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