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소환 없이 곧장 체포...'뇌물' 수사 급물살 탈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7 22:14
앵커

김학의 전 차관의 뇌물과 성범죄 의혹을 밝힐 핵심인물로 꼽히는 윤중천 씨가 체포되면서 김 전 차관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소환조사도 없이 검찰이 곧장 윤 씨를 체포했는데, 압박수위를 높여 수사 협조를 끌어내려는 전략으로 분석됩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건설업자 윤중천 씨 체포는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단 한 차례 소환 통보도 하지 않은 채 곧바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습니다.

수사단 관계자는 윤 씨가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을 우려가 있다는 점을 소명했고, 법원이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는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에서 김학의 전 차관과 금품거래를 인정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진술을 번복하면서 검찰 수사에 혼란을 준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때문에 검찰은 윤 씨가 비협조적으로 나올 것에 대비해 발 빠른 체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개인 비리 사건으로 윤 씨 신병을 확보한 뒤, 김 전 차관 의혹과 관련해 실토하도록 압박하는 전략이라는 분석입니다.

동시에 검찰은 김 전 차관의 뇌물 수수 의혹이 제기된 시기, 윤 씨의 범죄사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윤 씨 관련 사건의 자금 흐름을 쫓는 과정에서 김 전 차관에게 금품이 건네진 단서가 나올 가능성 때문입니다.

검찰은 체포된 윤 씨에게 자신이 실소유했던 강원도 원주 별장 등지를 무대로 한 성범죄 의혹과 관련해서도 강도 높게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윤 씨에 대한 수사 성과에 따라 김 전 차관 신병 확보에도 나설 가능성이 있습니다.

검찰은 과거 두 차례 김 전 차관의 성범죄 의혹을 수사했지만, 한 차례 불러 조사했을 뿐 체포나 구속을 시도하지 않았습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