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초중고생 25% '비만·과체중'... 학생 건강증진에 정부가 나선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15 18:40
앵커

요즘 초중고 학생들의 비만이나 지나친 휴대폰 사용을 걱정하는 부모님들이 많습니다.

정부가 이같은 학생들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문제 해결을 위해 교육과 치료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재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성장기 학생들이 매년 뚱뚱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10만8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학생건강검사에서

초중고 학생의 25.0%가 비만군으로 나타났습니다.

2014년 21.8%였던 수치는 매년 상승했습니다.

고칼로리 식단으로 영양상태는 나아진 반면 스마트폰 사용이 과도해지고 학습량이 늘면서 몸을 적게 움직여 나타난 현상입니다.

[성은주 / 가정의학과 교수 : 현대사회가 비만유발 환경으로 점점 돼가고 있습니다. 현재도 먹거리가 과거에 비해 가공식품이 많아지고 한입만 먹어도 살이 찌는 음식이 즐비하고요, 원인 자체를 놓고 보면 개인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중고생들의 정신적인 우울감도 우려되는 부분입니다.

2015년 23.5%에서 지난해 27.1%로 늘었습니다.

2년마다 조사한 아토피 피부염 진단율은 24% 안팎으로 크게 개선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 같은 초중고 학생 건강 개선을 위해 정부가 나섭니다.

비만 학생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 선별검사를 실시해 결과를 제공하고 학교용 예방 프로그램을 보급하는 등 관리가 강화됩니다.

우울감 등 정신건강과 관련해서는 언제 어디서든 상담이 가능한 24시간 문자, 사이버 상담망을 운영하고 자살시도 학생 중 치료비 지원이 필요한 저소득가정 학생에 연간 300만 원 한도의 치료비를 지원합니다.

[유은혜 / 부총리 : 모든 아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것은 저출산 시대에 가장 중요한 국가의 책무이자 혁신적 포용국가를 위한 인적자원 기반을 튼튼하게 만드는 일입니다.]

미세먼지 대책으로 올해 안에 모든 초·중·고 교실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하고, 12세 이하 어린이에게만 실시하던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 접종 지원을 중·고등학생까지 늘립니다.

정부는 학생건강 증진과 함께 학교에서 안심하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학교 안팎의 교육환경 관리에도 힘을 쏟을 계획입니다.

YTN 이재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