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호랑이 담요' 역수입?...해외 인기 소식에 국내 관심 폭발
Posted : 2019-02-18 15:10
'호랑이 담요' 역수입?...해외 인기 소식에 국내 관심 폭발

극세사로 만든 이른바 '한국산 할머니 담요'가 해외에서 인기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내에서도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남대문 도매상들은 "이미 수년 전부터 외국인들이 한국산 밍크 담요를 수입해 갔다"며 "과거에는 중동시장이 중심이었다면 지금은 전 세계에 수출한다"고 밝혔다. 가장 인기가 많은 디자인은 꽃 또는 호랑이가 그려진 담요다.

수년 전까지 한국산 밍크 담요는 UAE,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등 중동에서 인기가 많았다. 중동은 거의 1년 내내 덥지만 12부터 2월이 겨울철로 기온이 0~10℃까지 떨어진다. 바로 이 시기에 부드럽고 따뜻한 '한국산 담요'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다. 최근에는 중동을 넘어서 트위터나 인스타그램 등 SNS로 한국산 담요가 알려졌고 이 때문에 미국, 유럽 등까지 시장이 확대됐다.

'호랑이 담요' 역수입?...해외 인기 소식에 국내 관심 폭발


현재 아마존에서 한국 담요는 60~80달러(약 6만 5천 원~9만 원)선에서 거래된다. 만 원 대에서 거래되는 국내보다 몇 배나 비싼 가격이지만 자주 품절되고 구매평 역시 수백 개가 남겨져 있을 정도로 인기가 좋다.

최다 추천 구매평을 남긴 한 미국 애리조나 시민은 "나는 이 담요를 사랑한다. 정말 부드럽고 아름답다. 이전에는 담요와 이불을 모두 동원해야 했지만 이제는 이것만 있으면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애리조나는 일교차가 큰데 이 담요는 너무 덥지도 않고 좋다"며 "아이들 것까지 모두 구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