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같이 XX래요?" 택시기사 폭행 뒤 사라졌다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1 08:43
택시 안 조수석에 앉은 승객이 여성 택시기사에게 쉴새 없이 주먹을 휘두릅니다.

택시기사가 양팔을 들어 필사적으로 막아보지만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용의자 : 으아악! 돌아버리겠다고 지금!]

사건은 어제 새벽 4시 반쯤, 경기 남양주에서 일어났습니다.

만취한 40살 A씨가 택시기사 62살 이 모 씨를 폭행한 뒤 달아난 겁니다.

[피해 택시기사 : (택시 일을) 하고 싶지 않죠. 사실은. 근데 내가 먹고살기 위해서는 해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두렵죠. 하기 싫죠.]

폭행은 사소한 말다툼에서 시작됐습니다.

택시에 탑승하려던 A씨는 앞차를 타라는 이 씨의 말에 격분해 심한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용의자 : 그냥 가주세요. 아까부터 여기서 (택시) 부르고 반대편 왔다 갔다 XX 떨었어요. 근데 뭐 앞차 XX이야 XX.]

계속된 욕설에 이 씨가 항의하자, 달리는 차의 운전대를 붙잡아 틀기까지 합니다.

[용의자 : 같이 XX래요? 짜증 나서 그랬으니까 집 앞까지만 좀 제발 부탁인데 가주세요.]

급히 차량을 세웠지만, 남성은 무차별 폭행을 퍼부은 뒤 사라졌습니다.

이 씨는 입이 찢어지고 얼굴에 심한 타박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전담팀을 꾸려 긴급 수사에 나선 경찰이 A씨의 집을 찾아내 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결국 A씨가 어젯밤 경찰에 자진 출석했습니다.

[이희규 / 남양주경찰서 형사과장 : 누구하고 싸웠다는 건 인정을해요. 때렸다는 건 인정을 하는데 근데 정확하게 기억이 안난다 가물가물하다 그런 식으로 얘기를 하는데…]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 김진호
촬영기자 : 박재상
영상편집 : 임현철
화면제공 : 시청자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