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충격적인 심석희 주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09 08:34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지난달 17일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를 추가 고소했습니다.

심 선수가 조 전 코치를 추가로 고소한 혐의는 아동·청소년에 대한 강간 상해 혐의입니다.

고소장에 따르면 성폭행이 시작된 것은 지난 2014년, 심 선수가 만 17살, 고등학교 2학년 때입니다.

성폭행은 이때부터 지난해 평창올림픽 개막 두 달 전까지 4년 가까이 계속됐습니다.

심 선수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때마다 협박과 폭행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앞서 심 선수는 다른 선수들과 함께 조 전 코치를 상습 상해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조 전 코치는 이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돼 항소한 상태입니다.

그러자 심 선수는 지난해 12월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엄벌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조 전 코치 측은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와 태블릿PC 여러 대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압수물에 대한 분석이 끝나는 대로 조 전 코치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 이상순
영상편집 : 연진영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