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골목식당' 피자집 사장 향한 계속된 비난 여론…"차라리 대본이었으면"
Posted : 2019-01-03 15:05
'골목식당' 피자집 사장 향한 계속된 비난 여론…"차라리 대본이었으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 중인 피자집 사장의 태도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다.

지난 2일 '골목식당'에서 보여준 청파동 피자집 사장의 태도는 시식단, MC를 비롯해 시청자들에게도 큰 충격을 줬다.

이날 피자집 사장은 '자신 있고, 빠른 메뉴'라는 숙제를 갖고 시식단을 불러 신메뉴를 시식하게 했다.

그런데 피자집 사장은 메뉴판 좀 볼 수 있냐는 손님에게 "메뉴판은 없고, 시식하시는 거기 때문에 무상 제공된 요리에 평가만 잘 해주시면 된다"며 황당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제작진은 "무상 아니라 제작비로 지급"이라는 자막까지 넣기도 했다.

또 피자집 사장은 들어오는 손님마다 "한 시간 이상 소요될 거 같다. 시간 안 되시면 다음 기회에 오시라"고 말하는 등 손님이 아닌 단순 방송용 시식단을 대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면이 불어 졸아든 국수를 본 손님이 국물을 더 요청하자 "드셔 보시지도 않고 국물을 더 달라고...."라고 말해 시식단의 기분을 상하게 했다.

한 대학생 시식단은 "일단 기본적으로 사장님 태도도 마음에 안 든다"며 "'드셔보지도 않고'라니 비주얼 보고 국물 없는 걸 알 수 있는데, 맛 때문에 달라는 게 아닌데"라고 말했다.

이어 피자집 사장은 면이 너무 붙어 있다는 손님 요청에 "그걸 제가 펴 드릴 순 없고, 그거 그냥 남기실래요? 드시기 좀 거북하시면"이라고 말하는 등 지나칠 정도로 황당한 태도를 보였다.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피자집 사장의 태도에 시청자들은 "차라리 대본이었으면", "일부러 홍탁집 같은 상황을 만드는 게 아니냐", "골목식당에 나오려고 결심한 사람의 태도라고 보기 힘들다", "일부러 극적인 상황을 주려는 거 같다", "저 상황이 모두 팩트고, 계속해서 저런 태도를 보이는 사람이라면 하차가 맞는 것 같다" 등의 분노 섞인 반응을 보였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사진 출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화면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