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임시 복구는 됐지만...손님 끊겨 한숨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1-26 17:18
앵커

KT 아현지사 화재로 벌어진 통신대란, 사흘 만에 피해 지역 통신망은 대부분 복구됐습니다.

은행들도 정상업무를 시작했지만 주말 장사를 망친 상점 주인들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주말 내내 먹통이던 현금인출기를 찾는 발길이 이어집니다.

통신대란 사흘째, 월요일을 맞은 은행은 차질 없이 정상업무에 들어갔습니다.

[강현구 / KEB하나은행 대리 : 주말 사이에 KT 쪽에 요청을 해서 지금 장애가 발생했던 내용은 긴급복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드 결제 상황은 어떨까.

다시 현금은 사라지고 신용카드로 계산이 가능해졌습니다.

통신대란 이후 첫 평일. 복구는 대부분 마무리됐지만, 상인들의 한숨은 여전합니다.

주말 이틀 장사를 망친 데다, 금전적 손해를 얼마나 보상받을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디저트 카페 주인 : 음악부터 안 나오기 시작해서 카드가 안 된다는 걸 알고서 '멘붕'이 왔죠. (매출의) 거의 3분의 1 정도는 타격을 받았다고 보시면 돼요. KT 측에선 지금 어떻게 피해보상을 해주실지는 모르겠지만, 빨리 이런 상황을 대처하셔서….]

음식점들도 매상이 확 줄었습니다.

복구는 하루 만에 끝났지만, 사고 직후 손님들의 발길은 뚝 끊겼습니다.

[음식점 주인 : 토요일에 전화 통화도 안 되고 돈도 못 찾고 카드도 안된다고 해서 이 동네에 사람이 안 오고 굉장히 많이 줄어서 평소보다 절반 수준으로….]

가장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곳은 PC방입니다.

낮에도 북적이던 손님들이 평소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김민성 / PC방 아르바이트생 : 어제는 장사를 못 했고 오늘도 평소보다는 절반 정도밖에 손님이 안 오고 있어서, 아마 인터넷이 되는지 잘 모르고 찾아오지 않는 거 같아요.]

KT는 인터넷망의 임시복구가 사실상 완료된 만큼 서비스 이용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지하회선과 장비를 교체하는 완전복구까지는 여전히 최대 일주일의 시간이 더 필요합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