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수능 D-1, 예비소집..."수능 대박 기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1-14 18:23
앵커

수능을 하루 앞둔 오늘, 수험생들이 수험표를 받고 고사장을 확인하는 예비소집이 진행됐습니다.

수험생들은 그동안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며 각오를 다졌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능을 하루 앞둔 고등학교 3학년 교실.

여느 때보다 묘한 긴장감이 감돕니다.

1년간 같이 고생하며 지도해준 담임 선생님이 직접 수험표를 나눠줍니다.

[공종일/ 고3 담임교사 : 너무 긴장하지 말고 자기 실력껏 잘하고 결과에 너무 연연하지 말고.]

고사장과 시험 과목이 적힌 수험표를 받으니 수능 보는 실감이 제대로 납니다.

[최장현 / 고3 수험생 : 어제까진 잘 모르겠다가 이제 수험표 받으니까 진짜 수능 본다는 실감이 들기 시작하고요.]

[박동우 / 고3 수험생 : 제가 고등학교 들어와서 3년 동안 쌓아왔던 거를 후회 없이 쏟아내고 왔으면 좋겠습니다.]

선배들 힘을 북돋워 주기 위해 후배들도 응원에 나섰습니다.

양옆으로 길게 늘어서 있는 힘껏 박수를 치며 환호해줍니다.

[강윤성 / 고등학교 2학년생 : 선배님들 3년 동안 수고 많으셨고, 내일 수능 대박 나시길 바랍니다. 수능 대박 나십시오. 파이팅!]

어려운 환경 탓에 대학 입시 꿈을 수십 년 미뤄야 했던 만학도들도 드디어 수험표를 받았습니다.

경기도 평택에서 서울 마포까지 왕복 4시간 걸려 꼬박 4년을 공부한 할머니 수험생도 각오를 다집니다.

[정현진 / 65세 : 여태 배운 만큼 최대한 열심히 해서 추억이 남도록 좋은 성적 거두겠습니다.]

누구보다 치열하게 달려온 60만 수험생들에게 결전의 시간이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