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취재N팩트] '어금니 아빠' 이영학 현장검증...범행 동기 일부 진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여중생 딸 친구를 숨지게 하고 시신을 버린 혐의로 구속된 '어금니 아빠' 이영학에 대한 현장검증이 조금 전 끝났습니다.

경찰은 오후에 브리핑을 열고 범행동기나 수법 등 추가로 확인된 내용을 밝힐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신지원 기자!

신 기자, 오전에 현장 검증은 어떻게 진행됐습니까?

[기자]
1시간 전쯤 현장 검증을 마친 이영학이 경찰은 오늘 아침 9시쯤 경찰서에서 후송차에 이영학을 태우고 현장인 자택으로 향했습니다.

빗속에서도 주민 40여 명과 취재진이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입구에서 간단히 구두로 동의절차를 거친 뒤 바로 자택으로 올라갔습니다.

범행 이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도 없었습니다.

자택 안에서 40분 정도 현장검증을 진행한 뒤에는 건물 밖으로 나와서 시신 담긴 가방을 차에 싣는 장면을 재연하기도 했습니다.

이때 이 모습을 본 주민들이 욕설이나 고성을 지르기도 했는데요.

한번 들어보시겠습니다.

[박삼돈 / 동네 주민 : 이 동네에서 사건이 벌어졌다는 게 진짜 분노하죠. 주민으로서. 아주 못된 사람이지.]

이처럼 주민들의 반발 속에서 현장검증은 1시간 정도 만에 종료됐고 이영학은 현재 경찰서에서 유치장에 머물면서 다음 조사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도대체 왜 이 딸의 중학생 친구를 숨지게 했는지 범행 동기가 가장 궁금한 부분인데요.

지금까지 드러난 내용이 있습니까?

[기자]
현재까지 여러 가지 설이 나오고 있는데요.

경찰은 이에 대해 굉장히 민감해하면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일단 지금까지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로 해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진술이 나오기는 했습니다.

진술이 굉장히 오락가락하는 상황이라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영학은 범행 전에도 죽은 아내의 영정사진을 들고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촬영해서 인터넷에 올리는 등 쉽게 이해가 가지 않는 행동을 보였는데요.

경찰은 일단 이번 범행 동기가 지난달 자택 옥상에서 투신해 숨진 아내와도 연관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강원도 야산에 버려진 A 양의 시신이 나체로 발견되면서 일부 전문가들은 성적 학대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는데요.

또 예전에 이영학이 SNS에서 '거주지와 식사, 급여를 주겠다'며 미성년자들을 모집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관련 의혹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아직 눈으로 확인되는 성적 학대 정황은 없었다며 신중한 입장입니다.

범행 당일 이영학의 딸이 숨진 A 양을 발견했을 때는 일단 A 양이 옷을 입고 있었고, 이후 시신을 유기하는 과정에서 탈의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이 씨의 진술만으로는 일반인이 이해하기 어려운 점이 많다면서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서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현재까지는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많다, 이렇게까지 정리가 된 것 같습니다.

이영학은 장애를 극복한 어금니 아빠로 알려져 있는데 실제 삶은 전혀 달랐다면서요?

[기자]
이영학은 희귀난치병인 '백악종'을 앓으면서 어금니 아빠로 방송을 통해 알려졌습니다.

유전병을 앓게 된 딸을 위해 미국까지 가서 후원금을 모집하고 딸을 지극히 사랑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었는데요.

하지만 배후에는 아우디나 벤츠 등 고가 외제차량을 다량 보유하고 튜닝까지 하는 등 호화로운 생활을 한 흔적도 발견했습니다.

경제난을 호소하면서 후원금을 모집해온 정황과는 반대되는 모습이었는데요.

또 아내가 지난달 목숨을 끊은 사건과도 이영학 씨의 대처가 연관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때문에 어금니 아빠의 배후에 대한 관심이 주목되는 상황입니다.

[앵커]
이 씨의 딸에 대한 의문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도대체 왜 아버지의 범행을 도왔는가 이런 부분도 궁금하고요. 딸에 대한 조사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경찰은 어젯밤 10시 쯤이 씨의 딸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이 씨의 딸은 시신 유기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범행 전날부터 친구 A 양을 불러서 수면제를 먹일 계획을 아버지와 함께 했고 또 A 양의 시신을 강원도 야산에 버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 양이 숨진 사실을 알고 난 뒤에도 '놀이공원을 가자'며 태연하게 다른 친구에에 연락한 정황도 드러났는데요.

경찰은 딸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내일 열릴 것으로 보고 관련 혐의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알려진 사건 개요 간략히 알려주시죠?

[기자]
사건은 지난달 30일 발생했습니다.

하루 전부터 이영학은 자신의 딸과 함께 친구 A 양을 집으로 불러 수면제를 건네자라고 사전모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씨의 딸은 다음 날 아버지의 지시대로 A 양에게 '집에서 영화를 보자'고 연락했고, 수면제가 섞인 음료를 A 양에게 직접 건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실제 피해 여중생의 시신에서는 평소 불면증을 앓던 이영학이 복용해온 수면제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하지만 수면제를 건넨 딸이 살인까지 예측할 수 있었는지는 추가 조사를 통해 밝혀야 하는데요.

딸은 친구에게 수면제만 건네고 4시간 동안 밖에서 다른 친구들과 어울린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의 딸은 '집에 돌아와 보니 친구가 죽어 있었다', '아버지가 친구를 죽였다고 말했다'며 당시 상황을 기억했습니다.

경찰은 이영학이 딸이 외출한 사이 잠든 A 양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이후 딸과 함께 A 양의 시신을 가방에 담아 강원도 야산에 버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