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檢 '국정원 댓글' 전담조사팀 구성...외곽팀장 30명 출국금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檢 '국정원 댓글' 전담조사팀 구성...외곽팀장 30명 출국금지

2017년 08월 22일 19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검찰이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 사건과 관련해 전담조사팀을 꾸리고 관련자들을 출국금지하는 등 본격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여론 조작을 지시한 윗선의 개입 여부가 드러날 경우 수사는 과거 이명박 정부 윗선으로 뻗어 나갈 전망입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민간인 댓글 부대' 사건을 공공형사수사부에 배당했습니다.

전날 국정원이 김 모 씨 등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으로 활동한 30명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한 지 하루만입니다.

이들은 과거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직시절, 민간인 3천5백여 명으로 구성된 댓글 팀을 운영하며 SNS 여론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여기에는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지했던 시민단체 소속 회원들이 대다수 참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민생경제정책연구원 관계자 : 저희 단체하고는 관련 없는 일이라서…저희가 내부적으로 관련해서 보도자료 작성 중에 있거든요.]

검찰은 의혹이 중대하고 수사 대상이 광범위한 만큼 대규모 전담수사팀을 꾸렸습니다.

여기에는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에 참여했던 김성훈 부장검사와 진재선 부장검사를 주축으로 일선 지청에서 파견된 검사 10여 명이 참여하게 됩니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TF 측은 민간인 댓글 팀 운영에 지난 2012년 한 해에만 30억 원에 가까운 예산이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국정원에서 외곽 팀으로 흘러간 자금흐름이 포착될 경우, 이미 재판을 받고 있는 원 전 원장에게 추가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검찰은 또 수사 의뢰된 외곽팀장 30명을 출국 금지하고 금융거래 추적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국정원으로부터 넘겨받은 내부 조사 자료의 검토를 마치는 대로 사건 관계자들을 소환할 예정입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