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선시대 여성 치마 속' 훔쳐보는 체험관 논란
'조선시대 여성 치마 속' 훔쳐보는 체험관 논란
Posted : 2017-08-09 15:15

조선시대 여성 치마 속을 훔쳐보게 하는 전시관이 있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트릭아트센터를 방문했다가 불쾌감을 느꼈다는 관람 후기가 올라왔다. 서울 인사동에 위치한 한 트릭아트센터에 조선 후기 풍속화가 신윤복의 미인도 그림을 이용해 '조선 시대 여성 치마 속 훔쳐보기' 사진을 찍는 코너가 마련돼 있다는 것이다.

체험 설명에는 '조선시대 미인의 치마 속을 들여다볼 수 (있는) 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말라'는 글이 쓰여있다. 위 설명은 해외 관광객을 위해 영어와 중국어, 심지어 일본어로까지 번역돼 있다.

관람객에 따르면, 충격적인 사실은 입체(실제 천)로 만들어진 치마를 걷으면 여성의 속옷과 성기 모양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

'조선시대 여성 치마 속' 훔쳐보는 체험관 논란


트릭아트는 과학적인 화법과 특수도료를 사용해 평면의 그림을 입체 체험하게 하는 전시로, 재미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어 꾸준히 관람객에게 사랑받고 있다. 하지만 '여성 치마 속 들여다보기'는 인증샷을 남기기 위한 예술이나 놀이가 될 수 없다. 엄연한 범죄이기 때문이다. '성폭행 체험', '성추행 체험'이 합당한 놀이가 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다.

게다가 외국어로 번역해 해외 관람객들에게까지 '치마 속 보기'를 유도한다는 점도 문제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여전히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현실에서 일본인들에게 '조선시대 여성 치마 속 보기'를 권하는 행동은 충분히 국민의 공분을 살 만하다.

현재 네티즌들은 트릭아트센터 게시판 홈페이지를 찾아 '전시물을 폐쇄하고 사과하라'는 청원글을 올리고 있다. YTN PLUS는 주최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