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영수 특검 잠시 뒤 최종 수사결과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박영수 특검 잠시 뒤 최종 수사결과 발표

2017년 03월 06일 13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를 수사해온 박영수 특검팀이 잠시 뒤,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합니다.

박영수 특검이 직접 기자실로 나와 발표문을 읽을 예정인데, 이로써 특검은 90일의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게 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태민 기자!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특검은 잠시 뒤인, 오후 2시 그동안의 수사 결과를 최종 정리해 발표합니다.

박영수 특검이 직접 나와 그동안의 수사 성과를 밝힐 예정인데요, 이곳 브리핑실의 연단에 서서 10분에서 20분 분량의 발표문을 읽게 될 예정입니다.

발표 시간이 다가오면서, 이곳 특검 사무실에는 평소 2배 가까운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경찰도 건물 경비를 강화한 상황입니다.

앞서 그동안 박 특검은 수사 일정이 시작된 뒤로 공개 발언을 극도로 자제해왔습니다.

자신의 발언이 왜곡돼, 혹시나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결과를 기다리는 현 상황을 고려해 오늘도 발표가 끝난 뒤 별도의 질의 응답은 받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특검은 발표문 이외에도 100쪽이 넘는 수사 결과 자료를 함께 배포하는데, 여기에 박근혜 대통령의 혐의 사실이 어느 정도 수준까지 포함될지도 관심입니다.

특검은 이미 최순실 씨를 재판에 넘기면서 뇌물 수수 등 박근혜 대통령과의 공모 관계를 상세히 적시한 상태입니다.

이외에도 '세월호 7시간 의혹'을 최순실 일가의 재산 형성 과정도 얼마나 밝혀질 지도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특검은 최종 수사결과 발표까지 마친 뒤, 공소 유지 체제로 전환할 예정입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그동안 특검이 기소한 주요 인물들의 재판을 담당하는 건데요,

이와 더불어 40명 안팎으로 조직을 축소하고 이번 주 안에 서울 서초동에 있는 법원 인근으로 사무실을 옮긴다는 계획입니다.

이미 특검은 공소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만큼, 피고인들의 초호화 변호인단에 맞서 유죄 판결을 끌어내는 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