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식 前 사무총장 "최순실이 K재단 실질적 리더"

정현식 前 사무총장 "최순실이 K재단 실질적 리더"

2017.02.07. 오후 12: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재단의 실질적 리더라고 생각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오늘 오전 헌법재판소에서 열리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11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정 전 사무총장은 재단 입사 당시 최 씨가 자신의 면접을 봤고 재단 직원들의 연봉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전 총장은 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과 최순실 씨가 교감하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증언했습니다.

특히, 모르는 사이인 안 전 수석으로부터 재단에서 감사를 맡게 돼 축하한다는 등의 전화를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