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식 "K재단 운영 안종범 지시, 대통령 지시라 생각"

정현식 "K재단 운영 안종범 지시, 대통령 지시라 생각"

2017.02.07. 오전 11:2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대기업으로부터 수백억 원을 모은 K스포츠재단의 운영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개입했고, 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로 생각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은 오늘 오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안 전 수석이 얘기할 때는 대통령을 의미하는 'VIP'의 의중이 있을 거로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어떤 공식적 직함도 없는 최순실 씨가 재단의 채용, 부서배치 등을 총괄했고 안 전 수석에게도 자신이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