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통령 측, 증인으로 현직 검사 2명 추가 신청

실시간 주요뉴스

대통령 측, 증인으로 현직 검사 2명 추가 신청
박근혜 대통령 측은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류상영 전 더블루K 부장이 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현직 검사 2명을 증인으로 추가 신청했습니다.

박 대통령 측에서는 고 씨와 류 씨가 오는 9일 열리는 12차 변론에 출석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부장검사 등 2명에 대한 증인 신청서를 헌재에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 측은 또 헌재에 고 씨와 류 씨의 연락처 등을 검찰에서 확인해달라는 사실조회 신청도 함께했습니다.

앞서 대통령 측은 지난 1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0차 변론에서 최순실 씨 등 15명에 대한 증인 신청서를 내면서 이미 채택된 고영태, 류상영 씨가 증인신문에 나오지 않을 경우 2명의 증인을 추가 신청할 계획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