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朴 "모른다"·"아니다"... 탄핵 사유 전면 부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朴 "모른다"·"아니다"... 탄핵 사유 전면 부인

2017년 02월 06일 18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이 시작된 뒤 처음으로 본인 명의의 의견서를 헌재에 제출했습니다.

의견서에 담긴 내용을 살펴보면, 박 대통령은 국회 측이 제기한 모든 혐의를 '모른다' '아니다' 라고 부인했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정농단 사태가 제기된 뒤 박근혜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를 통해 최순실 씨에게 연설문을 보낸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 취임 후에도 일정 기간은 일부 자료들에 대해 의견 들은 적도 있으나 청와대 보좌 체계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뒀습니다.]

하지만 이게 다였습니다.

박 대통령이 헌재에 제출한 의견서를 보면 국회가 제기한 의혹들을 모두 모르쇠로 일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취임 뒤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최 씨의 의견을 들으라고 지시를 했을 뿐, 자료를 보내라고 지시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특히, 최 씨가 개인적 이득을 취할 수 있는 자료를 전달한 적도 없고, 정 전 비서관에게 말씀 자료 이외 자료를 최 씨에게 보내도록 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또, 김기춘 비서실장이 청와대로 들어온 뒤에는 최 씨의 의견을 듣는 빈도가 줄었다고 주장하면서도, 정확한 시점을 못 박지는 않았습니다.

대기업 강제 모금 의혹도 기업 현안이 적힌 말씀 자료를 본 것은 맞지만 실제로 총수들을 만나 그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실상 국회 측의 소추 사유를 모두 모르쇠로 일관하며 부인한 셈입니다.

다만,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는 당일 오전 10시에 보고를 받고 사고 사실을 알게 됐다고만 비교적 짧게 언급했습니다.

대통령이 준비서면에서도 사실상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11차 변론에서 재판부가 관련 내용을 받아들일지, 아니면 추가 해명을 요구할지 주목됩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