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최순실 "증인신문 때 변호사 입회 허락 요청"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최순실 "증인신문 때 변호사 입회 허락 요청"

2017년 01월 09일 16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최순실 "증인신문 때 변호사 입회 허락 요청"
내일(10일)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3차 공개변론에서 증인으로 소환된 최순실 씨가 변호사 입회를 허락해주면 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최순실 씨 측 변호인단은 내일 오후 4시로 예정된 3차 공개변론 증인신문에 변호사 입회를 허가해주면 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의견서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의견서를 낸 것은 원래 증인이 변호사 조력을 받을 수 없지만, 이번 사건의 경우 형사재판에서 피고인 신문을 받는 것과 마찬가지 성격이니 편의를 봐달라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아직 헌재 측의 답변은 듣지 못했다며 입회 허락 요청 결과를 본 뒤 출석 여부를 확정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최 씨 측은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됐던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소환에 헌재 탄핵심판 출석과 재판준비 관계로 출석이 어렵다며 불응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