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영선 의원이 네티즌 수사대에 화답했다
Posted : 2016-12-08 17:00
박영선 의원이 네티즌 수사대에 화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어제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이른바 '김기춘 제보영상'을 찾아 진실 규명에 일조한 네티즌 수사대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8일) SNS를 통해 제보 영상을 찾아 전해준 디씨인사이드 주식갤러리 네티즌들에게 고마움의 뜻을 전했습니다. 그는 친필로 '주갤! 여러분의 용기가 세상을 바꿉니다'라는 말과 함께 '이제 주식도 대박 나세요'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네티즌들은 '이야 주갤(주식갤러리) 성공했네', '이제 주식만 잘하면 된다', '주식을 올리기 위해 나라를 수호하는 애국 보수?!' 등 재밌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주식갤러리 이용자들도 '우리 성공했다', '성지순례 왔다', '앞으로 좋은 모습 부탁드린다'는 말로 화답했습니다.





앞서, 어제(7일) 2차 청문회에서 박 의원은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가 최순실을 언급하는 영상을 공개해 최순실을 알지 못한다고 고수했던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태도를 바꿔놓았습니다.

해당 영상은 9년 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검증 청문회 때의 상황을 담고 있는데, 당시 박근혜 후보의 자질을 검증하는 과정에서 '최순실'이라는 이름이 여러 번 거론되고, 그 현장에 김 전 비서실장이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박영선 의원이 네티즌 수사대에 화답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 주식갤러리 네티즌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김기춘 위증죄에 대한 증거 영상'이라며 보낸 제보 영상이 김 전 실장의 입장을 바꾸는데 한몫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YTN PLUS 김지윤 모바일PD
(kimjy827@ytnplus.co.kr)
[사진 출처= Facebook, YT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