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경재 변호사 "정유라, 풍파 견딜 나이 아냐" 발언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이경재 변호사 "정유라, 풍파 견딜 나이 아냐" 발언 논란

2016년 10월 31일 17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경재 변호사 "정유라, 풍파 견딜 나이 아냐" 발언 논란
최순실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동북아 이경재 변호사가 최 씨의 딸 정유라에 대해 "풍파를 견딜 나이가 아니다"고 말해 공분을 사고 있다.

이경재 변호사는 오늘(3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이날 인터뷰 중 김현정PD는 최순실이 '딸 유라는 좀 놓아달라, 보호해달라'고 부탁한 의미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 변호사는 "지금 그 딸이 어느 정도 세월의 풍파를 견뎌낼만한 나이 같으면 모르겠는데 이거는 아닌 것 같다. 우리 사회가 이해할만한 그런 아량이 있지 않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같은 호소에도 국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정유라는 졸업한 청담고와 재학 중이던 이화여대에서 출석 및 학점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당사자다. 네티즌들은 "20살 넘었으면 성인"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한편 최순실은 오늘 오후 3시 예정대로 검찰에 출석했다. 영국에서 극비 귀국한 지 하루 만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최순실을 상대로 관련 의혹 전반을 확인할 계획이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