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화여대 이사진, 최경희 총장에 사태 책임 압박
Posted : 2016-10-10 15:47
이화여대 이사진이 평생교육단과대 신설 문제로 불거진 학내 갈등과 관련해 최경희 총장이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고 압박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지난 7일 열린 이대 법인 이사회에서 장명수 이사장 등 이사진은 학내 구성원의 동의 없이 사업을 실행하고, 학교에 경찰을 투입한 점 등에 대해 최 총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최 총장은 본인의 불찰로 빚어진 일로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후회하고 있으며 학내를 혼란스럽게 했으니 마무리를 잘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사진은 이와 별개로 최근 최순실 씨의 딸이 체대 입학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총장이 적극적으로 해명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양시창[ysc08@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