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화여대 이사진, 최경희 총장에 사태 책임 압박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이화여대 이사진, 최경희 총장에 사태 책임 압박

2016년 10월 10일 15시 4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화여대 이사진, 최경희 총장에 사태 책임 압박
이화여대 이사진이 평생교육단과대 신설 문제로 불거진 학내 갈등과 관련해 최경희 총장이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고 압박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지난 7일 열린 이대 법인 이사회에서 장명수 이사장 등 이사진은 학내 구성원의 동의 없이 사업을 실행하고, 학교에 경찰을 투입한 점 등에 대해 최 총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최 총장은 본인의 불찰로 빚어진 일로 말로 다할 수 없을 만큼 후회하고 있으며 학내를 혼란스럽게 했으니 마무리를 잘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사진은 이와 별개로 최근 최순실 씨의 딸이 체대 입학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총장이 적극적으로 해명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양시창[ysc0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