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시대 초월한 근대 건축물의 멋과 아름다움
Posted : 2016-06-16 05: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낡고 오래됐지만 오히려 새 것보다 훨씬 멋스러운 건축물들이 있습니다.

주로 개항 초기 또는 일제 강점기에 지은 근대 건축물인데 많은 시민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김종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인천 최초의 천주교 성당인 답동 성당입니다.

붉은 벽돌의 외벽에다 화강암을 가미해 마치 중세 시대 건축물을 보는 듯합니다.

로마네스크 양식인 종탑은 이 성당 건축미의 절정입니다.

스테인드 글라스로 장식한 창문은 화려함 그 자체입니다.

예수의 일대기를 그린 부조와 원통 모양의 기둥도 멋스러움을 더합니다.

[김진서 / 인천시 의전팀장 : 답동 성당은 1937년 건립이 됐는데 오랜 역사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옛 모습을 잘 보존하고 있습니다. 건물이 튼튼하고 아름다워서 사적으로 지정해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인천 개항 초기에 건립된 일본 제1 은행.

돔 형태의 지붕과 때가 묻은 화강암 외벽이 오랜 역사를 말해줍니다.

창문과 빗물받이 통 등 건물 곳곳에 근대 역사의 흔적이 배어 있습니다.

1890년에 건립한 일본 18 은행과 이 보다 2년 뒤에 지은 일본 58 은행도 대표적인 근대 건축물입니다.

튼튼하게 지은데다 고풍스러운 멋도 있어 지금도 옛 모습 그대로 전시관 등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강옥엽 / 인천시청 역사 전문위원 : 근대 건축 자체는 대한민국 근대사, 또 인천 근대사의 생생한 증거, 흔적이라 할 수 있고 오늘날 우리에게 반면 교육으로써 130년 전을 보여주는 현장이 되고 있습니다.]

근대 건축물들은 인천 개항장 일대에만 20개가 넘게 남아 있습니다.

멋과 내구성으로 봐도 현대 건축물에 비해 뒤질 것 없는 이들 건축물들이 지금은 후손들의 역사 교육의 장으로도 적극 활용되고 있습니다.

YTN 김종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