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가 왜 예뻐야하죠?" 어떤 행사의 이상한 기준

실시간 주요뉴스

"제가 왜 예뻐야하죠?" 어떤 행사의 이상한 기준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했던 프랑스 한류 행사에서 통역을 뽑으면서 '예쁜 사람'을 기준으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어제(6일) 오전, KCON 행사에서 통역을 맡았던 엘로디 킴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파리 유학생의 눈으로 본 대통령의 파리방문'이라는 글을 게시했습니다.

엘로디 킴 씨는 "사전에 받은 자료를 보며 눈을 의심했다"며 통역의 조건에 '용모단정, 예쁜 분'이라는 문구가 쓰여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통역은 외모가 아니라 언어를 1순위로 뽑아야 맞는 것"이라며 "프랑스에 살면서 이렇게 채용 기준에 예쁜 분이라는 천박하고 성차별적인 단어를 노골적으로 명시했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현지 에이전시의 공고문에는 "한국을 알리는 중요한 행사이니 용모가 단정한 분을 뽑는다"고 적혀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PLUS 정윤주 모바일 PD
(younju@ytnplus.co.kr)

[사진 출처=Elodie Kim 페이스북]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