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옥시 보고서 조작 의혹' 서울대 교수 긴급체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검찰이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의 최대 가해 업체인 옥시레킷벤키저의 유해성 실험보고서 조작 의혹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실험을 주관한 서울대와 호서대 교수 연구실과 자택을 압수수색 하고, 서울대 조 모 교수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한연희 기자!

체포된 조 모 교수, 혐의가 뭔가요?

[기자]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조 교수는 옥시의 의뢰를 받고 '가습기 살균제와 폐 손상 사이에 인과관계가 명확하지 않다'는 등 옥시 측에 유리한 보고서를 써 준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서울대 연구팀은 해당 연구를 맡으면서 2억5천만 원가량을 연구 용역비로 받았는데요.

조 교수는 이 연구 용역비 이외에 옥시 측으로부터 자문료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개인 계좌로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에서 혐의가 확인되면 조 교수에게는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 교수를 체포하기에 앞서 검찰은 서울대에 있는 조 교수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또 조 교수와 마찬가지로 옥시 측 의뢰를 받고 옥시 측에 유리하게 연구를 진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호서대 유 모 교수의 연구실과 자택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검찰은 두 교수가 흡입 독성 실험 전 결과가 유리하게 나오도록 실험 조건을 사전에 모의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오늘 조 교수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조만간 유 교수도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