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293명| 완치 12,019명| 사망 287명| 검사 누적 1,371,771명
한센인에 평생 바친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 수녀 방한
Posted : 2016-04-21 15:52

동영상시청 도움말

1962년, 스물일곱살에 소록도를 찾아 43년간 한센 병 환자들을 돌본 '마리안느 스퇴거' 수녀가 고국 오스트리아로 돌아간 지 11년 만에 다시 소록도를 찾았습니다.

국립소록도 병원 개원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인데요.

2005년 당시, 건강이 좋지 않아 사람들에게 부담이 될 것 같은 생각에 소록도를 떠났다는 마리안느 수녀님.

11년 만에 다시 찾아온 할머니 수녀님 모습에, 그녀를 기억하는 100여 명 한센인들은 병상에 누워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고 하는데요.

소록도 성당과 고흥군은 한센인을 위해 한평생 헌신한 마리안느 수녀님 등을 노벨상 후보에 추천하는 사업을 준비 중이라고 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