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들 시신 훼손 아버지 '분노 조절장애'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아들 시신 훼손 아버지 '분노 조절장애'

2016년 01월 21일 09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아들 시신 훼손 아버지 '분노 조절장애'
초등학생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훼손한 아버지는 '분노충동 조절장애'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 부천원미경찰서는 지난 15일부터 닷새 동안 범죄심리분석관들을 투입해 숨진 최 모 군의 아버지와 어머니에 대해 각각 2차례와 3차례에 걸쳐 범죄 행동분석을 벌였습니다.

그 결과 이들 부부는 모두 성장기에 부모의 방임과 부적절한 양육을 경험하면서 사회적이나 심리적으로 고립된 생활을 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특히, 아버지 최 모 씨는 공격적인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는 분노충동 조절장애 증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직업이 없는 최 씨가 아내를 대신해 24시간 동안 자녀 양육을 맡으면서 지속해서 스트레스를 받아 극단적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어머니 한 모 씨도 의사소통 능력과 인지적 사고 능력이 미흡해 남편을 적극적으로 말리지 않고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