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메르스 마지막 환자 '다시 양성'...종식선언 연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메르스 마지막 환자 '다시 양성'...종식선언 연기

2015년 10월 13일 00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국내 메르스 마지막 환자로 지난 1일 완치돼 퇴원했던 30대 남성이 다시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됐습니다.

이달 말로 예정됐던 메르스 종식 선언도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우철희 기자!

정부가 긴급 브리핑을 했는데,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정부가 어젯밤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었습니다.

메르스 마지막 환자로 지난 1일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했던 80번째 환자가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입니다.

35살 남성인데요.

해당 환자는 그제 새벽 5시 반쯤 발열과 구토 증상을 보여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찾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후 6시간이 넘게 지난, 낮 12시 15분쯤에서야 국가지정 격리병원인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질병관리본부와 서울대병원에서 메르스 유전자 검사가 진행됐고, 결국,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한 지 11일 만에 다시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앵커]
그러면 퇴원 이후나 병원 치료 과정에서 접촉한 사람들이 있을 텐데, 추가 조치도 내려졌죠?

[기자]
환자는 현재 격리 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했던 가족과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등 61명이 자가격리됐습니다.

이와 별도로, 68명은 능동감시자로 분류돼 관리를 받게 됩니다.

어제 브리핑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환자 체내에 잠복해있던 극소량의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감염력은 매우 낮을 것으로 보인다는 게 공통된 설명입니다.

질병관리본부 역시, 환자가 현재 격리 병상에 입원해 있고 만약을 대비해 접촉자에 대한 격리조치 등도 철저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마지막 메르스 환자가 다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메르스 종식 선언도 무기한 연기됐죠?

[기자]
그렇습니다.

앞서 해당 환자는 지난 5월 27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머물다가 메르스에 감염됐습니다.

이후 서울대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은 뒤 지난 1일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했던 건데요.

보건복지부는 이 환자가 퇴원했던 1일을 기준으로 메르스 잠복기인 14일의 두 배를 더해, 오는 29일 자정을 종식 시점으로 정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환자가 다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메르스 종식 선언 시점은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우철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