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술 의사 '바꿔치기' 의혹...병원은 '부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수술 의사 '바꿔치기' 의혹...병원은 '부인'

2015년 03월 17일 21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수술 집도 의사가 환자도 모르게 바뀌는 이른바 '유령수술' 의혹에 대해 시민단체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환자들은 바뀐 의사에게 수술받은 뒤 심각한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해당 병원은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른 사람보다 각진 턱이 고민이었던 김 모 씨는 지난 2013년 한 유명 성형외과에서 전문의와 상담한 뒤 턱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수술 뒤 불편을 느꼈고 6차례 병원을 찾아갔지만 단 한 번도 처음에 상담했던 전문의를 만날 수 없었습니다.

[인터뷰:김 모 씨(가명), 피해자]
"제가 의사가 아직 안 들어왔는데 마취를 해도 되느냐고 그랬더니 간호사분이 준비하고 있으면 오실 거라고..."

또, 같은 병원에서 안면윤곽 수술을 받았던 이 모 씨는 수술을 뒤 입이 잘 벌어지지 않는 부작용이 생겼습니다.

이 씨 역시 수술실을 포함해 다른 곳에서 담당 전문의를만날 수 없었고, 뒤늦게 다른 의사가 대신 수술했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인터뷰:이 모 씨(가명), 피해 환자]
"의사협회에서 제가 연락해 물어보게 됐는데... 제가 받았던 수술했던 선생님들이 몇몇 분이 (대리수술) 양심선언을 하셨다..."

시민단체가 일주일 동안 환자 동의 없이 집도 의사를 바꾸는 이른바 '유령수술' 피해사례를 접수한 결과 9건에 달하고 대부분 부작용을 호소했습니다.

[인터뷰:김자혜, 소비자시민모임 회장]
"자기가 (수술)할 것을 다른 대리 유령수술을 하면 그만큼 (수술) 건수가 많아지고 돈을 많이 벌 수 있으니까..."

실제로 유령수술을 했다는 성형외과 의사의 양심 고백도 있습니다.

[인터뷰:유령수술 경험 의사]
"저는 제가 수술할 거로 생각하고 처음에 상담했었는데, 이 환자에 대해서는 제가 아니라 유령 의사에게 수술하게끔 해야 한다. 의무적으로..."

이에 대해 해당 성형외과 측은 대리수술을 시행한 적 없다며 꾸며진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시민단체는 앞으로 유령수술을 막기 위해 피해 사례를 추가 접수한 뒤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입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