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교학사 교과서' 이래도 돼?…'사실이 아니잖아'
Posted : 2013-09-10 11:42
[앵커]

'우편향 교과서' 논란을 빚고 있는 '교학사 교과서'를 둘러싼 파장이 시간이 지날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편향된 역사관을 놓고 말이 많았지만 이제는 사실관계를 다르게 표현했다는 주장과 곳곳에서 표절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신윤정 기자의 보도합니다.

[기자]

교학사에서 펴낸 한국사 교과서 260쪽입니다.

1922년 조선총독부가 제2차 조선교육령을 발표하면서 한국어 교육을 필수화했다고 쓰여 있습니다.

하지만 총독부가 교육령으로 필수화 한 건 일본어입니다.

사실과 다릅니다.

교과서는 1944년 정신근로령 발표 뒤 여성을 전쟁에 동원했다고 서술합니다.

하지만 생존해 있는 위안부 할머니의 진술은 1930년대부터 입니다.

오류는 또 있습니다.

1948년 7월 17일 공표된 헌법 전문에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했다고 명시한 것으로 적었습니다.

그러나 제헌 헌법 어느곳에도 독립정신이란 말은 있지만 '임시정부'라는 말은 찾아 볼 수 없습니다.

[인터뷰:신학용,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는 그런 교과서입니다. 역사 교과서로서의 기본이 안 돼 있다..."

인터넷 '위키피디아'와 '네이버' 등에 실린 내용을 표절했다는 의혹도 여러 곳에서 발견됩니다.

사실이 그렇다면 "각종 자료는 공신력 있는 것을 사용해야 하고 출처를 분명히 제시해야 한다"는 교과서 검정기준에 어긋나는 겁니다.

곳곳에서 허점이 드러나면서 국사편찬위원회의 검정 과정마저 도마에 오르고 있습니다.

[인터뷰:주진오, 상명대 교수]
"부적격 판정을 내려서 교과서로 쓸 수 없게 해야 하는거에요. 몇 개월동안 검정심의위원회는 뭘 한거냐..."

물론 일제 식민지 근대화론과 친일파 행적을 미화하고 5.16 군사 정변 등에 대해 왜곡된 편집을 했다는 비판도 여전합니다.

교과서를 공동 집필한 이명희 공주대 교수는 일부 잘못된 사실은 고칠 의향이 있지만 역사관 편향 논란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이명희, 공주대 교수]
"사실을 중심으로 썼고 학생들한테 평가를 가르치는게 아니고 5.16과 관련해서 일어나는 최소한의 평가는 했다고 생각하는데..."

교과서 채택 여부는 다음 달까지 결정되고 채택되면 당장 내년 1학기부터 학생들은 이 교과서로 한국사를 배우게 됩니다.

YTN 신윤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