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MB 정부, 공무원 동원해 녹조 제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08-09 19:32
앵커


이명박 정부가 4대강 사업의 폐해를 조직적으로 감추려 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공무원들을 동원해 녹조를 없애고, 무리하게 댐을 방류했다고 환경부가 밝혔습니다.

양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성규 환경부 장관의 녹조 관련 언급을 설명하는 보도자료입니다.

이명박 정부가 공무원을 동원해 강변 녹조를 거둬냈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녹조 문제가 부각되는 것을 두려워 했다는 문구도 있습니다.

상수원으로 이용되지 않는 영산강에서 댐 방류를 실시했다는 내용 역시 포함돼 있습니다.

환경부는 이같은 전 정부의 대처 방식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윤 장관도 기자 회견을 열어 "인위적 방식으로 녹조를 없애는 건 근본 대책이 아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이 오염되고 녹조가 발생하면 그 자체로 국민이 불안해 하기 때문에 정확한 원인 파악이 우선이라는 겁니다.

또, 4대강 사업 때 만든 보와 최근 낙동강을 중심으로 번진 녹조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윤성규, 환경부 장관]
"(보 건설로) 유속이 정체되면서 녹조가 더 생길 수 있는 가능성은 높아집니다. 이것은 시뮬레이션에서도 나온 겁니다."

파장이 커지자 환경부는 문제가 되는 문구를 뒤늦게 삭제했습니다.

하지만, 환경부 관계자는 "지방청 공무원들을 동원해 녹조를 인위적으로 걷어낸 사실은 환경부 내부에서만 알고 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공무원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4대강 사업의 폐해를 은폐하려 했다는 정황이 정부 부처를 통해 드러나면서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양일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