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24] '강제 징용' 유해 매매·진위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현장24] '강제 징용' 유해 매매·진위 논란
일제 강점기 때 강제 징용됐다 희생된 한국인 유골을 국내로 봉환하는 과정에서 일부 민간 단체들이 유골을 매매하거나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유골을 들여오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서울 서대문구 있는 모 종교 시설은 지난 6월 일본 평화사 측과 한국인 유골 100위에 대해 2,100만 원을 건네고 국내로 봉환하려다 무산됐다고 밝혔습니다.

시설 측은 '유골 발굴 비용'으로 약정금 500만 원을 미리 건넸지만 평화사 측이 일방적으로 약정을 깼다고 주장했고, 평화사 측은 시설 측이 이장할 장소를 갖추지 못해 약정을 파기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유해들은 경남 양산에 있는 또 다른 민간단체와의 계약을 통해 지난 25일 국내로 봉환됐으며 이후 봉환한 유골 명단이 조작됐다는 지적과 함께 유골의 진위 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국무총리 산하 일제강점하 강제동원피해 진상규명위원회는 이 민간 단체가 봉환한 유골은 대부분 사망 당시인 1940년대 유족에게 반환되거나 일본 다른 사찰에 보관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봉환된 유골 명단도 일본의 강제 동원 전문 연구가인 다케우치 야스토 씨가 펴 낸 사망자 명부를 인용한 것이라며, DNA 검사 등 신원 확인을 거치지 않고 유골을 봉환하고 있어 심각한 문제를 초래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신윤정 [yjshin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