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아일보 사태, 중앙정보부가 주도"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8-10-29 18:55
[앵커멘트]

동아일보사 기자와 프로듀서를 무더기로 해직하고 광고를 싣지 못하게 탄압했던 이른바 '동아 사태'는 1970년대 당시 중앙정보부가 주도했다는 결정이 나왔습니다.

해직당했던 언론인들은 33년만에 왜곡된 역사가 바로잡혔다며 환영했습니다.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975년 동아일보와 동아방송의 기자와 PD 등 언론인 49명이 무더기로 해임되고 84명이 무기정직 처분을 받았습니다.

유신정권의 언론통제에 항의해 외부 간섭을 거부하는 '자유언론 실천선언' 에 동참한 게 미움을 샀습니다.

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대표적 언론탄압 사건으로 꼽히는 '동아일보 사태'를 지난 2년 동안 조사한 결과 중앙정보부가 깊숙히 개입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진실위는 당시 중앙정보부가 공권력을 발동해 정부에 비판적이었던 언론을 조직적으로 탄압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중앙정보부는 지난 1974년 동아일보와 계약한 광고주들을 불러 광고를 게재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쓰게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세무사찰을 강행하고 독자들이 동아일보에 게재한 '백지광고'를 격려한 교수도 압력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또 이듬해에 동아일보사가 언론인을 해임하거나 정직시킨 이후 인사 문제를 중앙정보부와 미리 협의하도록 강요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인터뷰:김준곤, 진실화해위 상임위원]
"당시 정부는 언론을 장악하기 위해서 탄압을 했고, 또 동아일보사는 정부에서 요구하는 숫자보다 훨씬 많은 언론인을 해직함으로 해서 편집권을 사주에 종속되도록 했습니다."

진실위는 국가가 나서서 사과하고, 동아일보사도 관련 언론인들의 피해와 명예를 회복 시키는 조치를 취하라고 권고했습니다.

당시 해직된 언론인들로 구성된 '동아 자유언론 수호 투쟁위원회'는 33년 만에 왜곡된 역사가 바로잡혔다며 반겼습니다.

[인터뷰:정동익 ,동아투위 위원장]
"1인 시위를 하면서 정부와 동아일보에게 동아사태의 진상에 대해서 사죄를 하고 피해자들에 대해서 사과를 하라 이렇게 요구할 것입니다."

동아일보 사태를 중앙정보부가 주도한 사실이 30여 년만에 드러나면서 당시 유신정권이 언론자유를 무시하고 공권력을 동원해 언론을 통제하려 했다는 의도가 확인됐습니다.

YTN 김혜은[henis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