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뒤 음식점·소매업 인력 각각 60만 명 이상 감소"

"20년 뒤 음식점·소매업 인력 각각 60만 명 이상 감소"

2024.06.25. 오후 11:1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저출생에 따른 인구 감소로 오는 2042년에는 음식점과 소매업 노동 공급이 각각 60만 명 넘게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오늘 한국경제연구원과 한국노동연구원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이철희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이러한 노동 공급량 변화 추정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2042년 우리나라 인구가 4천963만 명으로 감소하는 가운데 음식업과 소매업 관련 인력은 각각 66만 9천 명과 61만 명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하지만 사회복지업과 건축기술·엔지니어링 등 과학기술 서비스업의 노동 공급은 오히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이철희 교수는 인구변화 충격에 따른 노동공급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여성과 장년층의 경제활동 참가율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