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형 2시간마다 끄고 신형 연속운전"...에어컨 이렇게 사용하세요

"구형 2시간마다 끄고 신형 연속운전"...에어컨 이렇게 사용하세요

2024.06.20. 오전 11: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구형 2시간마다 끄고 신형 연속운전"...에어컨 이렇게 사용하세요
ⓒYTN
AD
일찍 찾아온 더위에 올여름 고지서에 찍힐 전기요금은 불어날 가능성이 크다. 이에 한국전력은 "여름철 전기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에어컨 구동 방식별로 올바른 사용법을 숙지하는 '슬기로운 냉방기기 사용'이 필요하다"며 사용법을 20일 공유했다.

한전에 따르면 에어컨은 실외기 가동 방식에 따라 '정속형'(구형)과 '인버터형'(신형)으로 구분된다. 각 가정과 사업장 등에서 보유한 에어컨이 2011년 이전 제작된 제품이라면 구형, 이후 제작된 제품이라면 신형일 가능성이 높다.

구형의 경우 설정온도에 도달하기까지 실외기가 일정한 속도로 가동된다. 목표한 온도에 도달한 이후에는 수동으로 2시간마다 가동을 멈춰주면 전력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온도를 유지할 때 실외기가 자동으로 꺼졌다가 켜지기를 반복하면서 전력 사용량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신형은 냉방 희망 온도를 고정한 후 연속운전 하는 것이 전력 사용량 절감에 유리하다. 설정 온도에 도달할 때까지는 실외기가 강(强)운전을 하고, 도달한 후에는 약(弱)운전으로 전환하기 때문이다.

한전은 "에어컨 전력 소비의 90∼95%는 실외기 운전에서 발생하므로 에어컨 유형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고 냉방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문을 열어놓은 채 냉방 하는 '개문 냉방'을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을 열고 냉방기기를 가동하면 문을 닫았을 때보다 최대 4.4배로 전력 소비량이 증가한다.

또 선풍기와 에어컨을 함께 틀면 차가운 공기가 확산해 요금을 절감할 수 있고, 커튼으로 햇빛을 가리면 냉방 효율이 올라간다.

냉방 효율을 높이는 적정온도는 26℃로 권장된다. 26℃를 유지할 경우 24℃ 냉방 시보다 2시간 가동 기준 전력 사용량을 약 0.7배 절감할 수 있다.

가정에서 26℃ 기준으로 에어컨 사용을 하루 2시간씩 줄이면 하루 1.15kWh, 월 34.5kWh를 절감할 수 있다. 이 경우 4인 가구의 여름철 전력 사용량(400kWh) 기준으로 전기요금은 월 9,100원을 아낄 수 있고, 한전의 에너지캐시백 제도에 참여하면 2,100원이 추가로 보상된다.

이밖에 한전은 7∼8월 주택용 누진 구간 범위를 1단계 200kWh 이하에서 300kWh 이하로 늘리고, 2단계는 201∼400kWh에서 301∼450kWh로 확대해 소비자들의 요금 부담을 완화하고 있다. 여름철 복지할인 한도도 2,000∼4,000원 확대해 최대 2만 원까지 전기요금 완화를 지원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