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C발 훈풍에 한미 증시 '환호'...코스피 1% 가까이 상승

FOMC발 훈풍에 한미 증시 '환호'...코스피 1% 가까이 상승

2024.06.13. 오후 10: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美 나스닥·S&P 500 ’역대 최고치’ 마감
코스피 0.98% 상승…장중 한때 2,770선 돌파
美 선물시장 "11월 정책금리 인하 가능성 높다"
AD
[앵커]
Fed,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소식에 미국 증시는 물론 우리 증시도 환호하는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외국인 순매수에 힘입어 코스피가 1%가량 오르며 2,750선을 돌파했는데, 연내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류환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Fed,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정책금리를 동결했지만, 연내 한 차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소식에 미국과 한국 증시가 모두 환호했습니다.

뉴욕증시 나스닥과 S&P500 지수가 종가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도 동반 상승했습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외국인이 1조 5천억 원 이상 순매수를 하면서 1%가량 올랐고, 장 중 한때 2,770선까지 돌파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3%가량, 삼성전자는 2%가량 올랐고, 대형주 중심으로 대부분 업종이 강세를 나타냈습니다.

우리 금융당국은 미 연준의 발표 이후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한 결과

외국인 증권자금 순유입이 지속되는 가운데 회사채와 단기금리 안정세가 이어지는 등 대체로 양호한 상황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미국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이 오는 11월 정책금리 인하 가능성을 매우 높게 전망하는 가운데 이제 우리 금융시장의 관심은 한국은행 기준금리의 향방에 쏠리고 있습니다.

[서정훈/하나은행 수석연구위원 : 국내의 성장, 물가 지표, 환율 등을 고려한 대내외 상황에서 국내 기준금리 인하는 연준에 선제적이지 않으면서 많아야 연내 1회 정도 인하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금리 인하 낙관론에 힘이 실리는 가운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한은 74주년 기념사에서 섣부른 금리 인하로 물가 불안이 커지면 오히려 정책 비용이 더 커질 것이라며 신중론을 펼쳤습니다.

YTN 류환홍입니다.


YTN 류환홍 (rhyuh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