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횡령 우리은행 대리..."올해 초부터 치밀한 준비"

100억 횡령 우리은행 대리..."올해 초부터 치밀한 준비"

2024.06.11. 오후 6:1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횡령 직원, 올 초부터 서류위조 등 치밀한 준비"
지점에 특별검사팀 급파, 횡령 경위 파악에 집중
우리은행, 2022년에도 700억대 횡령사고 발생
"횡령 직원, 가상화폐와 선물 투자로 60억 손실"
AD
[앵커]
우리은행에서 고객 대출금 100억 원을 횡령한 대리급 직원은 올해 초부터 기업대출 여러 건을 조작하며 치밀하게 준비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은행 측은 정확한 진상 규명을 위해 자체적으로 특별검사팀을 꾸려 지점에 급파했고, 금융당국도 내일부터 현장조사에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류환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객 대출금 100억 원을 횡령한 우리은행 김해지점 대리급 직원은 기업 대출 담당으로 올해 초부터 여러 건의 대출 신청서와 입금 서류를 위조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우리은행이 지난달 초 내부 모니터링 과정에서 이상 징후를 발견했고, 해당 직원에게 계속 소명을 요구하자 그 직원이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은행 측은 김해지점에 특별검사팀을 급파해 100억대 횡령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지점과 경남본부는 이중체크를 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습니다.

우리은행은 지난 2022년 700억대 횡령사고가 발생한 후 재발방지를 위해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화했지만, 이번 사고를 막지는 못했습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2022년 사고 후 재발방지를 위한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화했지만, 더 일찍 사고를 발견하지 못한 점을 자체적으로 파악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금융감독원도 우리은행으로부터 사고 발생 보고를 받은 직후 현장 조사 방침을 세우고 은행검사1국을 중심으로 조사반을 편성했습니다.

우리은행 특별검사팀과 공조해 은행 측이 내부통제에 왜 실패했는지 원인을 찾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100억 원을 횡령한 직원은 가상화폐와 해외 선물 투자로 60억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지는데, 횡령 과정에 공범이 있는지도 조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류환홍입니다.


영상편집: 한수민
그래픽: 이나영
VJ: 문재현


YTN 류환홍 (rhyuh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