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1인분에 2만 원이라고?!...10년 전엔 얼마였나 [앵커리포트]

삼겹살 1인분에 2만 원이라고?!...10년 전엔 얼마였나 [앵커리포트]

2024.06.11. 오후 4: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외식 물가가 또 올랐습니다.

부담 없는 서민 음식으로 불리는 삼겹살, 1인분 값을 여러분은 얼마로 기억하시나요?

1인분에 9천9백 원, 만 원이 안 됐던 때도 있는데요.

이제 삼겹살 사 먹기도 부담일 것 같네요.

1인분에 평균 2만 원을 처음으로 넘었습니다.

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기록된 지난달 서울 물가입니다.

삼겹살 1인분 200g에 2만 83원, 한 달 전, 만 9천981원이었는데 102원 더 오른 겁니다.

10년 전 자료를 찾아봤더니 만 3천743원이더라고요.

2017년 만 6천 원을 넘고, 2021년 만 7천 원대, 2022년 만 8천 원대, 지난해 말, 만 9천 원을 넘더니 올해 2만 원을 돌파했습니다.

10년 전보다는 무려 45% 넘게 오른 겁니다.

요즘 김이 아니라 금에 싸 먹는다는 말이 나오죠.

재료 값이 오르면서 김밥 한 줄은 두 달 연속 올라 4월 3천362원에서 지난달 3천423원이 됐습니다.

자장면은 7천146원에서 7천223원으로 올랐습니다.

장바구니 물가도 오르고 외식 물가도 오르고,

그야말로 밥 먹기 무섭다는 말이 절로 나오는 요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