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경연 "올해 마늘 생산, 평년보다 6∼7% 감소 전망"

농경연 "올해 마늘 생산, 평년보다 6∼7% 감소 전망"

2024.05.20. 오전 09:1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올해 제주 등 남부지방에서 상품가치가 떨어지는 '벌마늘' 피해가 늘면서 전국 마늘 생산량이 평년보다 줄어들 것이란 예측이 나왔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는 올해 마늘 생산량이 30만5천 톤 안팎으로, 평년보다 6∼7%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센터 측은 올해 급격한 기온 변화와 일조시간 부족 등으로 마늘 주산지인 제주와 고흥, 남해 등을 중심으로 마늘이 여러 쪽으로 갈라지는 벌마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제주는 잦은 강우 등의 영향으로 무름병과 벌마늘 발생이 지난해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년산 마늘 재고량이 한 해 전보다 많아 수급은 안정적이라면서, 농가 피해현황을 파악해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